오해-1: “내가 중국에서 본 것과는 다른데”

서양인들에게 ‘중국문화라고 하면 떠오르는 것이 무엇인가’라고 물으면 흔히 베이징 올림픽 개막식에서 본 무용수나, 춘추전국시대를 배경으로 한 영화 <영웅>, 아니면 중국정부가 세계 곳곳에 설립하고 있는 공자학원을 떠올릴 것이다.

사실 앞서 말한 예들은 모두 중국전통문화의 피상적 요소만을 가질 뿐, 자기수양이나 신에 대한 공경과 같은 핵심적 요소가 빠져있다. 바로 중국공산당이 집권한 이래 수십 년간 이 같은 전통을 파괴했기 때문이다.

고대로부터 중국인들은 여러 왕조에서 피어난 풍성한 문화를 바로 신이 인간에게 가져다 준 것이라 믿었다. 특히, 면면히 이어져온 이 신전(神傳)문화의 중심에는 유(儒), 불(佛), 도(道) 사상이 있었다. 이 사상은 정신세계와 신앙에 대한 열망을 불러일으킬 뿐 아니라 인(仁)•의(義)•예(禮)•지(智)와 같은 덕목을 존중하는 자세를 갖게 했다.

하지만 무신론(無神論)을 신봉하는 중국공산당은 신에 대한 공경심으로 인해 공산당에 대한 충성심이 약화될 수 있다는 두려움에 전통적 가치관과 신앙을 말살해 왔다. 중국공산당은 집권 이래 문화대혁명과 같은 다양한 ‘운동’을 펼치며, 문화•종교 유적지를 파괴하는 한편, ‘하늘과 싸우고, 땅과 사우고 사람과 싸운다’는 투쟁철학을 중국인에게 강요해 왔다.

이 때문에 오늘날 중국공산당이 후원하고 있는 전시회나 공연에 중국 전통복식이 나오고 고대 전설을 소재로 한다고 해도 모두 피상적일 뿐 그 진정한 의미는 이미 상실됐다.

오히려 이런 피상적 모습만을 담은 공연이나 전시가 중국전통문화이고, 불가, 도가 수련이나 유가의 가치관과 같은 전통문화의 정수를 그린 션윈공연을 종교 사상을 선전하는 공연으로 오해할 수 있다. 이는 중국공산당이 집권 이래 무신론을 추종하는 공산당의 문화로 사람들을 오도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실제로 신에 대한 믿음은 중국 문화의 핵심으로, 예술 작품에서 종교사상을 없앤다는 것은 중국문화가 갖고 있는 웅장함과 영광을 제대로 표현하지 못하는 것이다. 션윈은 바로 이 잃어버린 전통을, 그 심오한 내적 의미와 함께 부활시키고자 한다.

오해-2: 파룬궁을 소재로 한 작품은 ‘정치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