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보기

휴가를 내서 오직 이 공연을 보기 위해 이곳에 왔습니다. 공연을 보려고 두 달이나 기다렸어요!”

궈, 중국 무역관계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