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보기

“'인간의 예술적 행위는 신이 준 가장 큰 선물이다'는 메시지가 마음에 들었습니다.”

김남윤, 지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