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가 된 신화: 네 개의 얼굴을 가진 황제(黃帝)

도를 닦았던 황제(黃帝).


도를 닦았던 황제(黃帝).

중화 민족의 시조는 헌원 황제(軒轅 黃帝)로 알려져 있다. 황제는 먼 옛적 중국 땅을 다스린 최초의 통치자다. 황제의 통치 시기는 황하 기슭에 사는 부족들을 통일해 하나의 조정을 세웠던 기원전 2697년부터 시작된다.

황제는 한 번에 사방을 살펴볼 수 있는 네 개의 얼굴을 가졌다. 또 황제가 어디를 가든 동물들이 그를 따랐다. 도가의 수행자였던 황제는 나중에 왕위를 물려주고 국사를 신하들에게 맡긴 후 그토록 바랐던 깨달음을 구하고자 떠난다. 마침내 그는 도를 얻었고 모든 백성들이 직접 볼 수 있도록 대낮에 용을 타고 하늘로 날아올랐다.

이것이 바로 환상과 역사가 만들어 낸 황제(黃帝)에 대한 전설이다. 황제는 통치자이자, 발명가, 나라를 세운 시조, 그리고 도가의 신선이었다. 현대 학자들은 전설이 역사에 편입되면서 황제가 마치 실존 인물인 것처럼 그려졌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고대 중국 학자들은 황제를 역사적 실존 인물이 전설이 된 경우라고 적고 있다.

그렇다면 황제는 전설적인 중화민족의 시조였을까? 자신의 딸이자 가뭄의 여신인 발(魃)과 함께 바람과 비의 신을 물리친 전설의 인물이었을까? 아니면 여러 왕국 사이 교류의 길을 텄던 인물로 현재 산시성에 묻혀 있는 옛 통치자? 아니면 고대에 최초로 기록된 도가 수행자의 한 사람이었나?

어쩌면 황제는 이 모든 것의 어디쯤에 있을 것이다. 전설에 따르면 황제는 신하 예수(隸首)를 시켜 계산법을, 창제(倉頡)를 시켜 가장 오래된 한자 체계를 만들도록 했다. 그의 첫 부인 누조(嫘祖)는 비단과 양잠법을 알아냈다. 네 번째 부인 모무는 거울을 발명했다.

황제 자신도 달력과 나침반 등 생활에 유용한 수많은 발명품을 만들어냈다. 2006시즌 션윈무용 ‘우렁찬 북소리’는 황제가 북을 발명한 전설을 바탕으로 창작되었다. 당시 북은 악기이자 전쟁 도구였다. 우렁찬 북소리는 군사들의 사기를 높였고 적의 대열을 흩뜨려 놓았다. 전설은 또 자신의 군대가 흔들리고 있을 때 황제는 거문고를 닮은 고금(古琴)을 만들어 군인들을 위로했다고 한다.

고대 중국에서 음악과 약은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다. 이 때문에 황제가 여러 저서 중 특히 의학서인 황제내경의 저자로 알려진 것도 놀랄 일은 아니다. 황제내경은 전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의학서로 여겨지고 있다.

마지막으로 황제가 중화민족의 시조임을 뒷받침하는 또 다른 증거가 있다. 중국의 위대한 역사가 사마천은 황제가 25명의 아들을 두었으며 이 중 14명이 황제의 성을 이어받았다고 했다. 이 아들들은 이후 수천 년 간 황하에 살면서 중국의 혈통을 이루었다고 사마천은 기록했다.

신화이야기: 용왕
‘역사가 된 신화’를 시작하며
역사가 된 신화: 옥토끼의 전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