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보기

“고요한 상태, 내적 평화의 상태를 경험했어요. 객석에 앉아 공연을 즐기며 삶의 의미를 생각하다니 아주 멋진 순간이었습니다. 평소에는 잘 생각해보질 않던 더 큰 질문들에 대한 생각 말입니다. 거기에 앉아 있기만 해도 삶이 편안하게 느껴지는 거죠”

크리스티나 미니체바, 무용 강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