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보기

“이 세상 것이 아니었습니다. 무용 공연 그 이상의 것들이었어요. 음악이며, 색채, 무용, 정신, 이 모든 것에 넋을 잃었어요. 모든 것에 담긴 중요한 내러티브는 아주 아름답고 신나는 것이었죠. 사랑과 공동체, 명예와 같은 보편적 주제를 다루고 있어, 모두가 연결될 수 있는 그런 것입니다. 더 많은 이들이 공연을 볼 기회를 가졌으면 좋겠어요. 공연이 믿을 수 없을 정도네요…열린 마음과 열린 정신으로 상상 이상의 것을 기대하세요.”

헥터 바르데게즈 (오른쪽), CBS뉴스 미디어 부장